Untitled Document
화가박수근 미술관소개 전시안내 관람예약 교육프로그램 창작스튜디오 뮤지엄샵 커뮤니티
HOME > Artist Park > 증언
장녀 박인숙장남 박성남 차남 박성민
편안하고 포근하신 아버지-나의 아버지 박수근

나는 시골길을 가다 어느 마을 마당에 눈길을 모은다. 따뜻한 햇살이 살포시 내려앉은 마당 한가운데 모이를 쪼아먹고 있는 닭과 병아리, 그리고 그것을 바라보는 귀여운 강아지, 참으로 평화스런 풍경이다. 그것이 우리 아버지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거짓이 없는 자연의 순수한 모습처럼 욕심이 없으신 편안한 표정은, 따뜻한 햇살처럼 우리 식구들을 훈훈하게 해주셨고 나를 그 안에서 티없이 맑게 자라게 해주셨다. 내가 그렇게 자랄 수 있었던 원동력은 편안하고 포근한 아버지의 분위기와 선한 아버지의 눈빛 이였던 것 같다.

나는 아버지가 참 좋았다. 하루에 한 두 마디 하실 정도로 과묵하셨지만 아버지의 표정을 보면 마음이 편안하고 믿음직스러웠다. 나는 한번도 아버지께 꾸중을 들은 일이 없었다. 그것은 내가 실수를 안해서가 아니라 내가 실수를 해도 아버지께서는 야단치시는 일이 없으셨고 다만 무언의 행동으로 나에게 교육을 시키셨던 것이다. 내가 중학교 다닐 때의 일이다. 아버지께서는 붓 빠시는 일을 나에게 시키셨다.

나는 수돗가에 꾸부리고 앉아 붓에 일일이 빨래 비누를 칠한 뒤 손으로 비벼 빠는 작업을 몇 번씩 반복하는 일이 싫어 대충 빨아서 아버지께 갖다 드렸다.

아버지께서는 붓 속을 헤쳐 보시더니 유화 물감이 묻어있는 붓 속을 보여주시며 붓 속까지 깨끗이 비누칠해

서 빨아야 한다고 일러 주셨다.나는 붓을 다시 들고 수돗가에 와서 아버지께서 일러주신대로 하지 않고 비누칠을 해서 한 번만 빨고 다시 갖다 드렸더니 아버지께서는 붓 속을 또 보시더니 화도 안 내시고 하기 싫으면 그냥두고 가라고 말씀하셨다. 나는 얼른 안방으로 왔다. 잠시 후 아버지께 죄송한 마음이 들어 안방에서 나와보니 아버지께서는 꾸부정하게 앉으셔서 내가 빨았던 붓을 일일이 빨고 계셨다.


나는 꾸부정하게 앉아 붓을 빠시는 아버지의 뒷모습에서 나에게 화를 내시며 회초리를 드시는 것보다 더 큰 아픔을 느꼈다. 잠시 후 아버지께서는 나한테 오시더니 붓은 이렇게 빨아야 수명이 오래간다며 붓 속을 보여주시는 아버지의 인자한 표정이 자율적으로 나를 반성하게 했고 내가 아버지를 존경하는 요인이 되게 했다.

우리 식구가 가장 행복하게 살았던 곳은 창신동 집이다. 1950년대 6.25전쟁으로 아버지께서는 남으로 피난하시고 도중에 남은 식구들은 북쪽 방공호에 살았다. 그 때 어머니께서는 아버지가 살고 계시는 이남으로 죽으나 사나 아버지를 찾아가자고 말씀하셨었다. 어느 날 작은 아버지와 의논하신 끝에 결심을 하시고 식구들을 데리고 칠흙같은 밤 중에 남으로 걸어 오다가, 중간에 미군을 만나 소원하시던 아버지가 살고 계시는 남으로 오셨다.

그 후 안양수용소에서 고생하고 노력한 끝에 아버지를 만나게 됐다.

우리를 처음보는 순간, 죽었다고 생각했던 어머니와 자식을 보시고 그렇게 좋아하시던 아버지.

생전 먹어보지도 못했던 바둑껌을 주시며 "너희들 만나면 주려고 모아두었지." 하시던 아버지.

아버지의 정이 담뿍 담긴 바둑껌을 씹으며 신기하게 느꼈던 나와 동생.

그날 밤 아버지께서는 숨도 못 쉴 정도로 우리를 꼭 끌어안고 주무셨다. 아버지께서는 우리 식구가 오붓하게 살 수 있는 집을 마련하셨는데 주인이 살지 않는 빈 집을 지켜주는 대가로 조그마한 방 하나를 얻어 그 곳에서 우리 식구의 보금자리가 시작되었다.

그 때 미군부대 PX에서 초상화를 그리는 직업을 갖게 되어 수입이 생겼고, 어머니께서는 아버지께서 벌어다 주시는 돈을 알뜰하게 모으셔서 창신동 집을 사게 됐다.

모양은 단조로운 집이지만 우리 식구의 얼굴에 웃음과 꿈과 안식처가 되어 주었고, 건넌방은 세를 주고 우리 식구는 안방에 모여살고 안방과 마루가 아버지의 화실이 되었다. 어떤 때는 웃목이 나의 차지라 추워서 이불을 푹 써야 코가 시리지 않았던 생각이 난다. 아버지께서는 외출 나가셨다 돌아오시면서 먼 곳에서 우리집 용마루만 바라보아도 자랑스럽고, 식구들이 있는 집에서 그림까지 그릴 수 있으니 얼마나 좋으냐고 어머니께 가끔 말씀하셨다. 마루 처마 끝에는 제비가 집을 지어 제비똥이 어머니의 일거리를 더해 주었지만 매년 제비가 찾아오는 것을 우리 식구는 좋아했고 기다렸다.

아버지의 화폭에는 벌써 제비가 그려져 있었다.

저녁에 아버지께서 하모니카를 불면 어머니께서는 노래 부르고 나와 동생은 그 분위기에 푹 파묻혀 흐뭇해 했었고, 지금도 아버지께서 좋아하시던 뻐꾹 왈츠를 들으면서 그 때를 회상하곤 한다.

한번은 밤 중에 도둑이 건너방을 기웃거리는 걸 어머니께서 보시고 놀라서 도둑이야 하는 발음을 돌돌돌둑이야...하시며 아버지를 깨우셨다. 그 때 아버지는 남자답게 문을 박차고 나가시는 것이 아니라 어머니와 같이 겁을 내시고 이상한 소리를 외치니깐 건넌방에 사시던 아저씨가 잠이 깨셔가지고 왜 그러냐고 물으셔서 도둑이 들어왔다고 하니깐 몽둥이를 들고 대문 밖으로 잡으러 나가셨다. 한동안 아버지께서는 어머니한테 놀림을 당하셨다. 여자처럼 마음이 여리고 순진하고 쑥맥이라고...

이렇게 창신동 집에서는 재미있는 추억과 동시에 아버지의 작품 제작이 활발히 이루어졌다. 그래서 마루에 앉아있으면 아버지 그림이 벽면에 가득 붙여져 있어 장사하는 아주머니들이 물건 팔러 오셨다가 아버지께서 도마 위에 감 그린 것을 보고는 웬 감이 벽에 붙어있냐고 물어봐 한바탕 웃은 일도 있었다.

그 때에 우리집 사정은 궁핍했다. 어쩌다 미국 사람들이 그림보러 집에 온다고 하면 우리집은 대청소에다 음식을 준비하는 어머니, 손님이 오시면 나와 동생을 부엌에서 나오지 못하게 하여 부엌 널판지 사이로 내다보며 그림이 많이 팔려 맛있는 것 좀 많이 먹었으면 하며 마음을 설랬다.

그림이 팔리면 어머니께서는 쌀을 사셨다. 그 날은 흰밥을 먹으며 즐거워하는 식구 모습을 보는 아버지의 표정도 흐뭇하셨다. 며칠 지나 쌀을 아껴야 한다고 하시며 콩나물 죽, 수제비가 시작되면 나는 싫었지만 어머니께서는 감사하는 마음으로 먹으라고 하셨다. 특히 수제비는 더 싫었다. 밀가루 음식은 그 당시에 너무 먹어서 그런지 지금도 싫어한다.

아버지께서는 시간이 나시면 신문에 난 기사나 연재소설, 그림 등을 오려 스크랩북을 만드셨다.

우리들 크면 보라고 바보온달과 평강공주, 주몽 이야기, 호동왕자와 낙랑 공주 등을 수채화로 종이에 그리시고 글의 이야기 내용도 적어놓으신 것을 심심하면 꺼내 읽고 상상의 날개를 펴곤 했다.

책을 직접 만들어주신 이유로는 경제적으로 여유가 없어 책을 못 사주시기 때문이기도 했지만 식구 한사람 한사람을 공들여 아끼시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마음이 뭉클해지는 순간이 가끔 있었다.

아버지께서 외출하시는 동안 나는 아버지 그림 도구를 호기심이 나서 들쳐보고 열어 보았다. 종이 상자에 몽당연필이 가득 차 있었다. 가만히 들여다 보니 내가 버린 몽당연필들이었다. 그것을 모아 깍지를 끼어 아버지께서는 스케치를 하셨던 것이다.

얼마나 알뜰하신지 모른다. 외출하실 때에도 밖에 걸려있는 빨래를 새댁보다 더 얌전히 개어 놓으시고 요강도 깨끗이 부셔주시는 것이 매일 되풀이 되셨다. 어머니께서 힘들어 하신다고 자상한 친정어머니처럼 돌봐주셨던 따뜻한 우리 아버지.

중고등학교에서 공납금이 밀려 어머니께서 인숙이 공과금 걱정을 하시면 걱정말아 하시며 아끼시던 화집을 들고 나가셔서 팔아 공납금을 마련해 주신 아버지.

외출했다 돌아오실 때는 우리들을 실망시키지 않으시려고 엿 두 가락, 군고구마 등이 들어 있는 6절 정도로 교과서를 뜯어서 만든 봉지를 들고 들어오시면 아버지 손만 바라보던 우리들은 눈이 반짝이며 깨엿을 맛있게 먹는 모습을 즐겁게 바라보시던 아버지, 얼마나 마음이 아프셨을까.


지금에야 철이든 나로서 아버지의 아픈 마음을 공감할 수 있다.


창신동 집이 사기꾼한테 잘못 사서 나중에는 보상도 몇 푼 못 받고 전농동 집을 샀을 때 아버지 그림방을 마련할 수 있었다. 창신동 집보다 좀 크고 깨끗한 집이라 우리 식구는 희망에 차 있었지만 전농동 집은 내 기억에서 떠올리고 싶지가 않다. 그 집에서 아버지께서 편찮으셨고 편찮으시면서도 가끔 일어나셔서 그림을 그리시던 모습이 가끔 꿈에 나타나면 안타깝다. 아버지가 편안한 모습으로 세상을 뜨신 집이기 때문에 별로 정이 안간다.

세상을 뜨시면서도 어머니께서 "여보, 죽지 마세요." 하고 우시니까 느린 목소리로 "내가 죽긴 왜 죽어. 걱정들 하지마." 하시던 아버지. 돌아가시면서까지 식구들을 걱정하시는 아버지의 착한 모습이 눈에 선하다. 아버지께서 남다른 데가 있다면 일생동안 그림과 어머니 그리고 우리들을 사랑하셨다는 점이다. 고지식하셔서 일을 융통성 있게 처리하시지는 못하셨지만, 가난한 사람을 아끼고 측은히 여기는 애정어린 진실이 아버지 그림 구석구석에 배여 아버지의 모습이 곧 그림이 아닌가 생각한다. 끝으로 전시회를 마련해 주신 박명자 사장님 이하 아버지를 아끼고 사랑해 주시는 많은 분들께 일일이 찾아뵙지 못하고 인사드리지 못해 죄송스럽다.

감사합니다.